다양한 아이돌보미 서비스를 이용한 one day 주부 외출가이드 생활의 달인




















아이들의 방학을 여름 방학 동안

워킹맘이나 전업주부의 고된 일상이 시작되었는데요

워킹맘은 빈 집에서 아이가 안전하게 있는지 수시로 확인해야 하고

주말에는 미뤄뒀던 아이의 방학숙제를 챙기고 놀아주고요

전업주부 같은 경우 하루 종일 아이와

옥신각신 신경전을 벌이느라 힘든 시기죠

 

이렇게 눈에 보이지 않든, 보이든

하루 종일 아이와 씨름하다 보면 쉽게 지치기 쉬워요

더구나 개인적인 시간을 가지려 외출을 하려 해도

집에 혼자 남아있어야 하는 아이들이 마음에 걸리기까지 하잖아요?





























이렇게 자유로운 외출을 꿈꾸는 주부들을 위해 아이돌보미 서비스와

같이 워킹맘 전업주부 맘들을 도와주는 여러 아이템이 있다고 합니다

먼저 여성 가족부에서 지원해주는 아이돌보미 서비스가 있어요~

아이돌보미 서비스는 3개월부터 만 12세 자녀를 양육하는 부모가

갑작스러운 외출로 일시적인 아이돌보미가 필요한 경우 가정에

아이돌보미를 지원해 준다고 하는데요 이 아이돌보미 서비스는

잠깐 동안 아이돌보미가 필요한 경우부터 하루 종일 아이돌보미가

필요한 경우까지 다양한 시간대로 아이돌보미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_^

특히 초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둔 경우 아이돌보미가 아이의 학습도

도와준다고 하니 학교에 다니는 아이를 둔 워킹맘, 전업주부 맘이라면

한번 쯤 이용해 볼만한 것 같아요 ~

 

또한 빈집에서 각종 안전사고에 노출될 아이들이 불안한 주부들을 위해

각 가전기 제조사에서는 아이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차일드 케어'

제품이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가스레인지나 밥솥 등 아이들의 부주의로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가전제품의 경우 키즈락을 걸어 안전사고를

방지했다고 하네요 또한 어린이 전용 음파 칫솔과 같이 아이가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 한 가전제품이 속속들이 나온다고 하네요

 

아이의 안전을 확실하게 책임질 수 있는 아이템을 생각해보자면 아무래도

보안업체 만한게 없는데요 요즘에는 KT텔레캅 스마트가드 서비스와 같이

무인방범, 침입감시 서비스와 실시간으로 영상을 볼 수 있는 서비스, 비상 시

보호자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 등 아이 안전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보안서비스가 많이 나온다고 하네요 이러한 보안 서비스는 워킹맘이나 주부

모두 안심하고 외출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합니다 ^^

 

 

 

가정생활에 신경을 쓰는 것도 좋지만 가끔은 자기만을 위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해요 물론 시간을 내시기 어렵겠지만 하루에

몇 시간이라도 짬을 내어 가까운 카페에서 여유를 가지만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보는 게 좋을 것 같네요 ~^_^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